기업이 지역사회에서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있는 공헌활동

자료: 카지노 사이트 플랫폼 카지노컴퍼니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사회공헌활동을 포함, 기업을 운영하는 원칙과 철학으로 

상위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사회적 책임에 대한 분류는 여러 학자마다 차이가 있는데 

대표적인 Carroll은 경제적 책임, 법적 책임, 윤리적 책임, 자선적 책임으로 나뉘었고, 

자선적 책임의 하위개념의 구성요소로 사회공헌활동은 여유자원의 사회 환원으로 

정의 될 수 있다.

시대에 따라 정의와 분류의 기준도 변화하는 것처럼 이전의 사회공헌활동은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자원이나 일부를 기부함으로서 이해관계와 사회적 기대를 

충족시키는 활동이라는 개념으로 자선과 사회적 기부나 협찬으로 

자선봉사활동에 가까웠다. 

하지만 요즘의 기업들이 추구하고 시행하고자 하는 사회공헌활동은 핵심역량과 

결합하여 사회에 더욱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기여를 할 뿐 아니라 

경제적 목표까지도 달성 가능케 하는 활동이라는 전략적 사회공헌활동을 넘어선 

사회 혁신적 사회공헌활동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강원랜드는 공공기관 중 시장형 공기업으로 2000년부터 지역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하였다. 

강원랜드 사회공헌 사업 비전은 국민이 공감하고 지역사회가 함께 성장하는 

지속적인 사회공헌 실현이다. 

사회공헌위원회를 중심으로 미래 인재육성사업, 지역경제활성화사업, 지역복지사업, 

나눔과 치유사업, 지역복지사업, 강원랜드 복지재단, 도박중독센터(Klacc) 등 

각 분야별로 사업을 시행해왔다. 

이 글에서는 사회공헌활동의 유형에 따른 독립변수로서의 요인들로 분류하여 

공헌도를 측정하여야했기에 분류기준의 척도를 알아보고자 사회공헌활동에 관한

연구 중에서 유형 분류와 직원과의 관계와 관련된 연구들 중심으로 선행연구를 하였다.

문철수는 공익사업활동, 기부협찬활동, 자원봉사활동으로 나뉘었고 

공익 사업의 하위요인으로는 문화예술지원, 체육진흥, 교육학술지원, 

기부협찬활동의 하위요인으로는 환경보호, 기부금 및 성금, 프로그램지원, 

운영비 지원이 있었다. 

김민철은 세 분야로 나뉘는 건 동일하였지만 기부협찬활동에 있는 환경보호를

공익사업활동으로 포함, 자원봉사활동의 요인이었던 자선 구호를 기부협찬 활동의

하위요인으로 포함하였다. 

박종각는 자원봉사활동, 공익연계공헌활동, 자선적 기부활동 3가지 유형으로 분류하였다.

이처럼 학자들마다 기업에서 추구하는 방향에 따라 다양한 분류 기준과 

수행 방안이 존재하기에 선행연구들의 분류 기준을 바탕으로 공헌활동의 유형을 

강원랜드 사회공헌위원회에서 시행하고 있는 사업과 연계하여 

미래인재육성사업을 교육장학사업으로, 나눔과 치유사업을 문화예술사업으로,

경제적지원사업을 지역경제활성화사업으로, 지역 복지사업을 폐광지역 복지사업으로 

각각 분류하여 설문지를 구성하였다. 

그리고 사회공헌활동 과 직원과의 관계에 대한 선행연구들을 살펴보면 

박혜원·한주희은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인식이 높을수록 내부 직원들은 

조직 몰입과 조직시민행동이 증가한다는 것과 직원이 직접 사회공헌활동에 참여 할 때

영향이 더 높아진다는 것을 알아냈다. 

고상미·허경석·변정우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인지된 공정성은 직원들의 

조직 신뢰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도출, 

정혜림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사회공익 증진 뿐 아니라 긍정적 기업이미지 형성과 

기업 조직 구성원 및 고객들의 충성도를 높인다고 하였다. 

권영훈·김종열의 연구에서는 사회공헌활동의 주체자가 CEO보다는 직원이 

주체자가 되었을 때 이미지와 평가가 더 호의적으로 나타났고 

공헌활동의 순수 목적인 자선적 활동으로 수행되었을 때 고객들의 평가와 이미지는 

더 큰 효과를 가져온다고 하였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직원들의 사회공헌사업에 대한 인지여부와 응답자의 

자발적 참여 여부를 알아 보기 위한 문항을 기입하고, 

강원랜드가 현재 시행하고 있는 지역사회 공헌활동의 각 사업별 공헌도를 파악하고 

직원들이 느끼고 있는 직업존중감과 직장행복감에 미치는 영향 관계 를 파악하고자 하였다.

Leave a Reply